메뉴 건너뛰기

OVERVIEW

놀랍거나 다르거나
혹은 완전히 새롭거나
Different, surprising, or fresh new.

해외와 국내 여러 도시들을 여행을 하면서
얻은 깨달음 중 하나를 꼽으라면
도저히 하룻밤도 못 자겠다, 였다.

왜 하나같이 이따위야!
One of the things learned from overseas trips is,
this isn’t a place to stay!

요란스러운 네온사인,
야릇한 조명과 칙칙한 침구들과
퀘퀘한 곰팡이냄새...

“숙박업소가 원래 다 그렇지,
유별나게 왜 그래?”
Extravagant neon signs, strange lights, unhygienic bedclothes,
and last but not least, the stench!
Accommodations are all like that, but why peculiarly?

세상엔 태초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라곤 없다.
자의든 타의든 늘 끊임없이 변화한다.
그러므로 원래 그런 것은 없다.
There is no such thing as making no difference to what the world has started from.
Either done voluntarily or from others' will, change always happens.
Therefore, there is no such thing as sustenance.

유별난 사람이 되기로 했다.
하룻밤을 자더라도 아늑한 침대에서
뽀송뽀송하고 부드러운 이불을 덮고
편안하게 잘 수 있도록...
We’ve decided to be eccentric.
On a cozy bed, even in a single night of stay
Cuddling with a fluffy, soft blanket,
For a restful sleep…

이왕이면 해외에서 여행하며 부러워했던
아름다운 조명들과 액자, 소품들,
그리고 멋스러운 가구들까지,
머무는 곳을 넘어 즐기는 공간으로 바꾸자.
As long as we've come all the way to a foreign country,
let's make a better experience with better props, frame, and furniture.
Let’s make our stay more than simply a residential space; let’s enjoy it!

미쳤다고들 했다. 안 된다고들 했다.
사람들의 걱정 어린 우려가 늘어날수록
아이러니하게도 우리는 더욱 흥분됐다.
They say that we’re crazy.
They say that it won’t work. Ironically, however,
the more they were worried, the more we got excited.

아직 세상에 없다면
우리가 멋진 기준을 만들자!
세상이 깜짝 놀라도록!

우리는 완전히 미쳤다.
If it doesn’t exist yet, then let’s make our own set point!
Until the world is surprised!
We are totally crazy.

MAKE A RULE

얼어붙은 땅을 뚫고 올라온 새싹들처럼
세상의 두려움과 불안, 질투를 뚫고
우리는 우리만의 기준을 만들었다.

두근두근
그렇게 우리의 2월이 시작됐다.
Like a growing sprout penetrating the icy surface of the ground,
we’ve made our own standards, penetrating all the anxieties, fear, and jealousy.
Pit-a-pat
And that was how our February began.